[보도자료] 오영훈 제주도당위원장 2019년 신년사
 글쓴이 : 더민주
작성일 : 2018-12-31 09:35   조회 : 335  
   [보도자료] 오영훈 제주도당위원장 신년사[12.31].hwp (64.0K) [3] DATE : 2018-12-31 09:35:45

'지혜와 화합, 넉넉한 마음'으로 다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이 되길...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일일이 찾아뵙고 인사드려야 마땅한데 신문 지면을 빌어 이렇게나마

새해 인사 올립니다.

 

희망찬 새해 새아침을 맞아 도민과 당원동지 여러분 모두가 소망하시는 모든 일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한해 제게 보내주신 성원에도 마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2018년은 한반도에 평화의 물결이 가득했었습니다.

4·27 판문점 선언을 시작으로 6·12 북미정상회담, 9·19 평양공동선언, 최근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까지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의 바람, 희망이 불었습니다.

 

반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과 경기하락의 여파로 세계 경제는 호황기를 맞지 못했고, 세계 곳곳에서 터진 미투 운동에 대한민국 역시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이외에도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최저임금 인상, 52시간 근로제 도입, 유엔에 울림을 줬던 방탄소년단(BTS), 프랑스의 노란조끼’, 난민, 카풀, 사립유치원비리 등 매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지난 시간을 돌아보면 다사다난하지 않았던 해는 없었던 거 같습니다.

 

제게 있어 지난 2018년은 제주도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들의 믿음과 성원으로 국내 1차 산업인 농어업의 성장과 불균형을 해소하고, 문재인 정부의 농어업이 나아가야 하는 방향을 제시하며, 집권 여당의 소속 의원으로서 문재인(우리) 정부와 책임을 함께 한 뜻깊은 한 해였습니다.

 

하지만 제주도민과 국민이 체감하지 못했던 일자리 정책과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에 있어 문재인 정부가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해 뼈아프게 느끼고 있습니다.

2019년에는 비판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수용해 국민과 도민이 공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제주도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저 뿐만 아니라 여러분들께서도 묵묵히, 열심히 달려오셨습니다.

어려운 경기 여건 사정에서도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셨습니다. 이젠 힘들었던 일들은 잊고 새해는 가족을 위해, 우리 지역을 위해 여러분께서 흘리신 땀이 좋은 결실을 맺게 되기를 소원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019년에도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전면 개정, 제주특별자치도의 비전을 새롭게 하기 위한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의 개정, 2공항의 갈등해결 등의 지역 현안 해결에도 정치역량을 모아나겠습니다

 

올해는 60년 만에 맞이하는 황금돼지의 해라고 합니다.

돼지는 재산과 복의 근원으로 여겨진 영리한 동물입니다.

기해(己亥)의 기()는 토()을 뜻하며, 황금색은 재물이 많이 따르고 복이 온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올해는 다양한 분야의 속해있는 여러분 모두가 넓은 이해심으로 화합하면서, 우리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현실에 맞는 지혜를 모아 뜻하는 바를 이뤄냈으면 좋겠습니다.

 

지혜와 화합, 넉넉한 마음으로 바라시는 모든 일을 성취하길 바라면서 제주도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1월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위원장 오영훈


 
   
 

당원가입안내 지역당원입당원서 복당원서 탈당신고서